공부와 집중

5월 초에 연휴도 많고, 너무 많이 놀았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
4월까지만 해도 최소한 운동만큼은 지켜서 했고, 현재까지 어느정도 목표는 지켰다.
허나 이제는 이런 운동 뿐만 아니라, 회사일에 많은 투자를 해야 할 때.

물론 이러한 생각은 내가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고, 내가 비록 인사/총무 담당이지만 어느정도 내게도 책임은 있다는 생각 하에서이다.
그래서 나는 Web 2.0과 온라인 게임의 접목에 대해 지속적으로 생각했지만, 솔직히 말해서 내 생활의 우선순위의 중간 쯤에 있어서 제대로 지키지 못했다.

최근에 나는 시간의 소중함을 깨우치고 계획의 중요함을 알았다. 출근하면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아웃룩에 내 일정을 기입하는 일이 되어 버렸다. 그리고 계획한 대로 무조건 실행하면(물론, 빼먹은 일이 하나라도 없어야 한다. 이건 꼭 전재가 되어야 한다.) 이상하게도 매일 퇴근시간까지 지속되던 업무가 3시쯤 되면 끝나는 것이다.(이것도 내가 아직 50%밖에 집중을 안한 결과이다.)

참 어떻게 보면 신기했다. 사실 이러한 생각은 아주 최근에 했고, “Letter From My Son” 이라는 우리 아버지가 나 고등학교때 사주신 책을 최근에 읽으면서 많은 부분을 느끼고, 특히 단 10분이라도 소중하게 사용하라는 것을 보고 이런 생각을 한 것이다.

그 내용 중, 하루에 30분이라도 공부할 시간을 만들고, 꾸준히 지켜라는 내용이 참 인상적이었다. 꾸준히 지켜서 안되는게 없다는 것은 이미 다이어트 경험으로 잘 알고 있다. 어제도 어머니랑 잠깐 이야기를 했지만, 내가 인사/총무 이외에도 회사에 보탬이 될 수 있는 부분은 웹프로그래밍과 마케팅, 특히 “영어”라는 사실을.

난 그래서 5월부터는 이 영어공부에 대한 습관을 만들 예정이다. 무 조 건. 일단 일순위는 영어이고, 토익을 한번 해볼까 싶다. 토익을 하루에 30분씩 공부하고, 30분은 입트영, 20분은 영어 말하기 딱 하루에 투자하는 시간은 1시간 20분 정도이다.

우선순위는 입트영->영어말하기->토익 순이며(회화가 가장 중요하므로.) 더불어 책을 “읽은” 것도 우선순위에 집어넣어야 할 것 같다.

뭐 여러가지 계획을 더 세워야 겟지만, 우선은 여기까지! 선택과 집중이다.

CMU MSSM 21' 재학중. AI기반 습관관리 서비스 유라임 (urhy.me) 대표. 전 금융권 소프트웨어/데이터 엔지니어. 대학원 생활, 실리콘벨리, 유라임 이야기를 주로 씁니다. 데이터과학과 시각화, 대용량 아키텍처,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습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