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의 필수 GMP(굿모닝 팝스)?

상처제거 수술을 하고, 오른팔이 자유롭지 못한 생활을 계속하고 있다. 월요일부터는 회사에 계속 반팔을 입고 나간다. 사실, 긴팔도 들어가긴 하지만 아버지께서 말씀하시길 ‘휴가도 안주는 회사, 그렇게 불쌍하게라도(?) 보여라.’ 라고 하신다. 뭐 어쨌든 작전은 어느정도 성공한 듯 하다.

요즘 KBS의 굿모닝 팝스를 꾸준히 듣고 있다. 오늘까지 본방 청취는 2주가, Podcast까지 합치면 5주 정도 되는데 지하철 안에서 시간이 너무 아까워서 듣던 아이팟 터치의 팟케스트의 GMP, 그러나 굿모닝 “팝스” 인데 팟케스트에는 아이러니하게도 팝송이 안나온다. 아마도 라이선스 때문에 그런 듯 하지만, 이점이 아쉬워서 아예 기상시간이 7시였던 것을 1시간 앞당겨서 6시로 당겨서 본방 청취를 습관화 시켰더니 정말 되긴 된다… 역시 사람의 의지란 대단하다.

무엇보다 GMP가 직장인에게 도움이 되는 이유는? 바로 “복습”에 답이 있다. 이게 하루에 배우는 양이 은근히 많은데, 1시간 동안 들으면 사실 크게 도움은 안된다. 하지만, 하루에 문장 3~4개와 단어 5~7개, 그리고 미국식 표현 한두개 정도를 배우게 되는데 이것들을 지하철에서 복습하다 보면 나도 모르게 여러가지 표현에 익숙해 지는 것을 알 수 있다.

어차피 영어라는게 말하기/듣기/읽기/쓰기 아닌가? 그 중에 말하기의 연습을 하는 것이다. 아버지께서 항상 강조하셨지만, 커뮤니케이션의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이 바로 대화가 아니겠는가. 아, 하루에 두개씩 365일 중 일요일만 제외하면 약 300일, 600개의 서로 다른 표현을 익히면 정말 내가 하고싶은 말의 표현은 쉽게 되지 않을까 싶다. 무엇보다 꾸준함을 기르고 향후에 본격적으로 공부를 할 때 영어에 대한 부담이 없으려면 꾸준한 접함은 기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날씨가 추워진다. 이런 날씨일수록 사람이 게을러 질 수 있는 나날들 이긴 하지만, 추위를 이겨내고 정신력을 단련하면 분명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좌우간 꾸준히 열심히!!

참고로 굿모닝 팝스는 KBS COOL FM에서 아침 6시~7시 까지 이근철과 존 발렌타인이 진행하는 영어회화 관련 라디오 프로이다.

CMU MSSM 21' 재학중. AI기반 습관관리 서비스 유라임 (urhy.me) 대표. 전 금융권 소프트웨어/데이터 엔지니어. 대학원 생활, 실리콘벨리, 유라임 이야기를 주로 씁니다. 데이터과학과 시각화, 대용량 아키텍처,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습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