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쿠팡 등 소설 커머스들. 성공 가능성은?

최근 국내에서 티몬을 시작으로 쿠팡, 데일리팩, 바이러스, 헬로디씨 등 미국의 그루폰 이라는 회사의 서비스의 1년만에 1조 6천억원의 엄청난 그야말로 대박으로, 국내의 트위터, 페이스북 등 높아진 소셜 네트웍스에 대한 관심으로 미국의 서비스를 가져온 이런 서비스가 그야말로 “엄청”나다. 나는 원래 티몬을 가끔 애용했었는데, 요즘엔 뭐 생각만 해도 너무나도 많다 생각할 만큼 반값 서비스가 너무 많은 것 같다. 심지어 소셜커머스 전문 블로그도 생겼고 반값닷컴이라는 곳은 또 여타 소설 커머스 사이트들을 모아모아 보여주는 서비스를 보여준다. 방금 언급한 블로그의 글에서 소셜커머스가 얼마나 많은지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셜네트워크의 발전으로 이룬 소셜커머스의 성공


그야말로 엄청많은 반값을 자칭하는 소셜커머스 사이트들이다. 이들의 특징은 발로 뛰는 마케팅을 통해 파트너를 모집하고, 보통 100명 이상의 사람들을 통해 “공동구매” 경제를 만드려 노력한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바로 “노력”이라는 부분이다.


웹 사이트를 만들어 본 사람들은 알겠지만 웹 사용자의 주목을 이끌려면 사실 그야말로 엄청난 노력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다. 그래서 네이버 지식인 알바, 카페/블로그 광고 알바, 싸이 광고 알바 등(심지어 오토 프로그램까지.) 광고를 위해 등장한 수단들이다. 그런데 최근 국내의 트위터 열풍으로 높아진 SNS로 인해 한국 사회에서 조금의 주목을 받을 수 있다면 1000팔로워, 10000팔로워, 심지어는 10만 팔로워까지 유치할 수 있다. 아니면 호소력 있는 트윗을 통해 수 많은 사람들에게 RT를 부탁할 수도 있고 말이다.


신뢰를 이용한 심리의 정직한 작용


소셜커머스는 그런 한국인의 심리, 사실 미국보다는 한국 사람들이 가격에 민감할 것이라 생각하는데 그런 심리를 잘 활용한 것이다. 트윗 등에서 “xx상품 xx사이트서 오늘만 50% 할인!” 이란 글을 봤을 때 그 글은 일단 내가 얻고싶은 정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올린 트윗이다. 이를 기초로 생각한다면 당연 그 트윗은 일반 광고랑은 달리 다가올 수 밖에 없다. 특히나 “오늘만” 이라는 것은 어떻게 보면 그 사람이 내게 추천해 주는 것처럼 들릴 수도 있다. 좋은 것을 나눠 갖자는 의미로 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클릭까지 유도할 수 있다면 소셜 커머스는 이미 50% 이상은 성공이다.


신뢰라는 것이 이렇게 큰 작용을 하는데, 옥션의 중고시장이 성공할 수 있던 이유는 판매자에게는 경매의 수단을, 구매자에게는 판매자와 소통할 수 있는 수단을 제공했다는 점이다. 단순히 쇼핑몰과 무슨 큰 차이점이 있을까? 싶지만 일반적으로 판매자가 판매하는 쇼핑몰은 커뮤니케이션에 다소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특히 판매자가 사업자 등록자인 경우, 수익을 얻기 위해 어찌 보면 속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있을 수 있다. 허나, 옥션의 경우 신뢰가 없으면 제품 자체가 팔릴 리가 없다. 실제로 나는 옥션 판매를 몇번 하긴 하는데 사진을 실제 사진으로 등록하고 구매일, 구매가격, 실 사용 일자 등을 정확히 적으니 사람들의 관심도가 급증하고 물건이 금방 팔리는 효과를 봤다.


그 만큼 트윗라인의 반값 홍보 내용도 실질적으로는 광고라기보다는 도움이 될 수 있고, 참여를 유도하는 내용이 되는 것이다. 게다가 나의 팔로워가 추천하는 것이니 내게 도움이 될 글이라고 믿을 수 있고 말이다. 참으로 9시 뉴스를 보면 그렇게 사기가 많거나 정이 많이 떨어져 있는 우리나라 현 사회라 생각할 지 모르겠지만 이렇게 SNS속에서는 신뢰가 바로 옮바른 작용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너도 나도 따라하게 된 소셜커머스. 승부수는 역시 “신뢰도”


최초에 언급했듯이 사실 소셜 커머스 사이트가 너무 많아서 쉽게 정보를 얻기도 힘든 상황이다. 그런데, 이런 사이트를 찾는 사람들은 사실 뭐 호기심에 들를 수도 있지만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트윗라인의 신뢰도가 높은 사람의 링크를 타고 올 수도 있다는 점이다. 링크를 클릭하면 50%는 성공이라 했는데, 나머지 50%는 사이트 내부에 달렸다는 것이다. 바로 얼마나 신뢰도가 높으냐는 점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티켓몬스터 라는 사이트는 귀여운 로고를 내세우고 깔끔한 리뷰 형식의 광고가 잘 먹혀들였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단순히 원데이 커머셜만을 서비스 하는 것이 아닌, 이벤트를 수시로 진행하면서 사용자를 유치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무언가 사이트 자체가 블로그 처럼 생겨서 리뷰 형식의 글들이 또한 신뢰도를 높혀주는데, 왠지모르게 티몬의 글들은 광고할 돈은 없는데 맛은 정말 보장하는 숨겨진 맛집들을 발굴하고, 홍보해 주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물론 요즘에는 좀 커지면서 그렇지 않은 상이한 것들도 보이지만 말이다.


또한 이런 사이트 들에서는 한번 사람들을 속이게 된다면 바로 망할 수 밖에 없다. 신뢰를 통한 입소문을 바탕으로 사이트가 운영되는데, 신뢰를 져버리면 그 만큼 이에 대한 실망을 기반한 입소문도 대단하기 때문이다.


부가적으로는 이러한 각 사이트들에서는 메일링 서비스, 트위터 팔로워 등등의 서비스도 하는데, 이런 곳에서 제공하는 정보, 특히 메일링의 경우 타이틀이 스팸틱 하면 신뢰도가 떨어질 수 밖에 없다. 그런 경우는 당장 스팸메일 등록이다.


마치며


앞으로는 종합적 소셜 커머스 보다는 분야별 소셜 커머스가 점차 발전하지 않을까 싶다. 일전의 xx전문 쇼핑몰의 개념이 아닌 xx전문 반값 쇼핑몰 정도가 될까나.. 하지만 SNS서비스에서 사람들이 분야별로 분류가 되어 있지 않는 한 이러한 서비스는 성공 여부는 사실 미지수일 수 밖에 없다. 맛집이 물론 사람들의 주된 관심사 라고 하지만 맛집에서 벗어난 더 다양한 블루오션 반값 아이템을 찾는 것도 소셜 커머스 사이트들의 숙제이기도 하다. 여하튼 좀 더 다양한 아이템과 서울권에 집중된 서비스를 회사가 커짐에 있어 전국적으로 확대하면서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힐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다.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만큼, 믿어준 고객에게 보답할 수 있는 그런 시스템을 보여줄 수 있도록 말이다. ^^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