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나의 발걸음

[2006년, 20살]

2006.01 대학 입학 성공과 모 사장님 아래서 고교 친구들과 게임개발을 목표로 벤처 동아리의 시작

2006.02 중대 컴공과 대학 이전 생활 : 오티에서 ‘차력쇼’ 로 유명

2006.03 대학 새내기 시절, 회사(벤처)와 학교를 오고 가며 시간관리와 사람관계에 대한 고민.

2006.04 벤처 사업 1차 PT와 Windows CE 개발, 그리고 Direct 10과 비스타, 미니 노트북, 와이브로에 대한 발전 가능성 예감, 대학 첫 시험기간

2006.05 모(母)회사 인트라넷 유지/보수와 게임 프로그래밍(Direct X 9) 공부

2006.06 CI 제작과 함께 게임 개발 팀 본격 시작. 회사서 IT연구소 팀장으로 발령.

2006.07 학교 방학, 처음 시작한 친구들과 잦은 술자리와 고찰. 그리고 월드컵

2006.08 약 5년간의 기숙 생활에 대한 고찰. 그리고 dx공부

2006.09 팀원, 3개 공모전 참가 의지 밝힘. 게임 개발 시작과 느낀 디자이너의 이기적임.

2006.10 친구의 추천으로 09월에 개발한 게임을 사업화할 방안 논의.

2006.11 3개 대회 종료. 그리고 팀웍에 대한 아쉬움.

2006.12 팀원들과 “제대로” 게임 만들자는 취지로 밤새워 사업 계획서 작성, 신규 프로젝트 사업계획서 PT

 

[2007년, 21살]

2007.01 신규 프로젝트 진행과 “클라이언트” “2D디자이너” “기획자” 구인 작업. MS Office Groove 시스템 등 팀 시스템 구축 작업

2007.02 생각보다 어려운 구인에 좌절. 된다는 생각만으로는 뭐든지 쉽게 이뤄질 것 같다는 생각에 대한 핀잔.

2007.03 휴학 결정과 프로그래머 친구의 개인 사정으로 팀 이탈,슬픔. 그리고 첫 신입사원

2007.04 MBA공부와 PM으로 발령(PM은 경력도 중요하지만 사람을 다루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에 있어서 자신감.) 남은 두명의 친구들도 각 팀의 팀장. 직원 2명 추가 구인.

2007.05 3시간 수면법 실행. 게임 개발에 대한 온갖 자료 스크랩. 팀원 8명

2007.06 07,08 프로젝트 로드맵 작성. 08,09 게임 상용화 계획 작성. 팀원 13명. 개발 진척도 30%

2007.07 팀원 모두 충원과 동시에 게임 개발 계속. 탄탄한 PM이 되기 위한 자기계발 관련 공부.

2007.08 독서 몰입. 스케줄 예정대로 진행

2007.09 평소 술자리에서 문제 제기를 많이 하던 그래픽 디자이너 한분 퇴사(첫 퇴사). 이후 본 상황에 대한 모회사 임원분(법인독립 후 사장님)의 전 직원에 대한 면담. 이후 팀 시스템 재정비와 신규직원 구인

2007.10 4월 입사한 신입 프로그래머 1인 업무와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부담으로 퇴사. 그래픽 디자이너와 프로그래머 새로 구인. 09월 면담을 통하여 기획팀과 그래픽 팀이 문제가 있다고 도출됨. 팀원 재정비와 기획 구체화에 몰입. 팀을 바로잡기 위한 10단계 Plan계획

2007.11 기획팀 팀장 교체와 그래픽 팀의 문제 발생(팀장에 대한 불신과 내분)으로 그래픽 팀장 새로 구인. 이 과정에서 가장 친한 친구 하나와 오랜 트러블 발생.

2007.12 기획팀 총 4차례 PT 진행, 그래픽팀도 자체적으로 지향하는 컨셉 방향에 대해 PT 1차 진행. 기존 God Game에서 MMORPG 개발로 방향 전환.

 

[2008년, 22살]

2008.01 회사 법인 독립과 회사 가산동으로 이사. but 인사총무팀으로 발령.

2008.02 07년 11월에 구인한 기획팀 팀장이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고 기획을 이끌었다는 사실 판명. 기획 팀장 교체와 그래픽 팀장이 자신과 팀원들의 생각이 맞지 않는다 하여 퇴사.

2008.03 PM에서 팀장으로 내려간 것에 대한 심한 갈등과 조금의 안정화. 다만, 개발을 하지 않다 보니 회사 프로젝트에 대한 애정이 식게 됨.(내가 시작한 프로젝트인것을 모르고!!) 나와 12년을 같이 살아온 우리집 “다롱이”의 죽음에 슬퍼함..

2008.04 회사에서는 계속 팀원 구함.. 전 직원 다시 15명까지 증가.. 나는 그저 묵묵히 인사총무 업무.. 정산, 총무, 근태관리.. 조금은 나태해져서 학교 친구들과 놀고.. 놀러다니고.. 회사에 올인했던 07년과는 달리 조금씩 나태해짐.(개인 사생활의 시간이 많아짐)

2008.05 120키로였던 몸무게, 70키로대로 다이어트 성공. 인사총무에 지친 나머지, 회사에 “마케팅” 에 대해 담당하겠다고 자처하고 스케줄 제작, 웹 2.0과 온라인게임의 접목에 대해 연구. 07.11월 트러블 겪은 친구 군대 입대로 퇴사.

2008.06 07년 PM을 시작하며 손 뗏던 프로그래밍을 조금씩 시작. 군대에 대한 고찰, 팀장급 회의에서 회사에 무턱대고 복리후생을 요구하는 그래픽 팀 사람들에 대해 엄청난 실망. 30대의 사람들이 할 소리인가..

2008.07 꽃남 1,2기, 하루히의 우울 등 회사 분위기가 좋지 않아 이를 잊기 위해 이런 영화나 드라마에만 신경씀..

2008.08 모든것을 잊고 새로 시작하기 위한 가족들과 여행. “우xx” “김xx” 라는 그래픽팀 장급들의 denied에 욕만 나옴. 팀원 25명

2008.09 9월 5일, 사장님의 “프로젝트 종결” 과 전직원 해고 명령. 집에서 고시원으로 독립. 그리고 시작된 방황의 1개월.. 사장님이 신규 프로젝트를 할 생각인 듯 해서 나와 몇명 직원은 남겨둠.. 2년간 동거동락했던 몇몇 직원들과 내 친구 plumberry 와의 헤어짐.. 슬프다..

2008.10 사장님과 이야기를 통해 “병역특례” 를 가기 위해 회사서 오전근무만 하는 것으로 이야기. 디자인패턴, STL, asp, ajax, c#, java 등에 대해 다시금 공부, 자격증 획득

2008.11 포트폴리오 준비, 지속적인 프로그래밍 공부

2008.12 군문제를 해결하라는 아버지와 대화를 통해 3월까지 병역특례를 못가면 군대를 가기로 합의. 웹 2.0 관련 대회 참가.

 

[2009년, 23살]

2009.01 대회 준비와 진정한 나의 사람과 사랑,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면접 준비

2009.02 처음으로 본 병역특례 면접에서 합격하게 됨.. (여지껏 내가 면접을 봐 왔지만..) 03월에 신규 입사하기로 합의.

2009.03 병역특례 입사. 그러나, 회사에서는 수습 2개월 요구. 그래도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열심히 회사 업무 적응. 초반 PHP와 ASP작업.

2009.04 회사서 처음으로 교차 업무. 영업팀의 업무 1주일간 하다가 나의 부재에 공백을 느낀 팀장이 다시 호출함.

2009.05 처음으로 자바-웹 프로젝트에 참여. 모 공공기관 거래 사이트. 거의 매일 야근하며 자바에 대해롭게 공부. 새로 입사한 디자이너 3주만에 퇴사.

2009.06 5월달에 이어서 계속 자바 작업 중반까지 작업. 6월말 회사의 대주주인 모 대기업에서 사이트 구축 문의. 마침 팀장이 아퍼서 내가 대신 회의에 참석, 컨셉 회의 잡음.

2009.07 한달 내내 ASP로 구조화된 사이트를 제작하느라고 고생했던 나날들

2009.08 모 대기업에 처음으로 3주간 파견 작업. 7월달에 작업한 내용을 가지고 안정화에 돌입. 그리고 여자친구의 미국행.

2009.09 8월에 작업한 내용의 문서화 및 처음 참여한 자바 프로젝트의 인수 인계 받음. 혼자서 유지보수. 여러 어려움이 따름. 집에서 간단히 근력 운동 시작. 추석, 나의 진로에 대한 깊은 성찰 끝에 결심.

2009.10 디자이너 총 3명. 회사 규모 조금씩 넓혀감. 바뀐 분위기속에 드디어 7시 이전 퇴근이 눈치가 안보이게 됨. 자바 프로젝트의 인수 인계 이후 드디어 고정적 업무가 생기게 됨. 자투리 시간을 생각하다가 영어 공부를 시작, 굿모닝 팝스.

2009.11 JAVA에 대한 전반적인 기술 습득. 블로그 지인들을 통한 “신기술”에 대한 욕망 넓혀감. 생에 첫 성형수술(팔성형)로 인해 운동 중단.

2009.12 11월 막판에 떨어진 .NET 작업에 의아해 하다가 결국 .NET과 자바의 병행으로 가게 됨. 처음 아이폰을 구매한 후 아이폰 개발에 욕심이 생김. 막바지 여자친구의 한국 방문.

[2010년, 24살]

2010.01 두번째 대회 준비와 플랙스 프로그래밍, 아이폰 구매로 인한 아이폰 개발 공부(실제적으론 책만 샀음) 회사에서는 닷넷 작업의 마무리. 

2010.02 훈련소 입소 이전 먼저 전역한 친구들에 대한 부러움과 여지껏 내가 뭐하고 살았는가에 대한 심한 고민&방황. 그리고 훈련소 입소.

2010.03 생애 첫 훈련소 생활. 운좋게 그곳에서 만난 같은 IT병특 친구들과의 깊은 대화. 현재 나의 대우에 대한 불만과 전직에 대한 생각.

2010.04 훈련소 퇴소 이후 심한 감기로 인한 고생. 미래에 대한 고민과 연봉 재계약에 대한 기대, 그리고 연봉을 챙겨준다는 팀장과 부장을 보며 내가 필요한 존재라는 생각을 하게 됨.

2010.05 병특 1주년. 여자친구의 한국 귀국. 회사 직원들과 대화를 하며, 중견기업 병특 친구들을 만나며 지금 있는 회사가 막장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특히 아무 말 없이 통보식으로 연봉을 올려준 회사에 깊은 실망을 하게 됨. 그리고 전직에 대한 고민

2010.06 회사에서 기존 유지보수 업무가 아닌 회사의 틀이 되는 업무를 맏게 됨. 팀장이 제안사업으로 빠지게 되어 그 팀장이 하던 업무를 맏게 됨. 하기 싫던 php업무를 맏음.

2010.07 전직 결심과 회사에 통보.

2010.08 회사에 전직 의사를 밝히고 그야말로 엄청난 과정을 통해 회사와 싸움. 인수인계는 철저히 했으나 한편으론 착했던 팀장에게 미안해함. 하지만 그가 나를 챙겨주지 못했으므로.. 8월 한달은 힘이 있는 사람에게 잘보인다는 생각에 

거의 매일같이 술로 밤을 지새움. 그리고 전직 성공

[#M_(길고도 길었던 비동의 전직의 과정)|닫기|7월 6일 옮길 회사 최종 합격통보 및 채용동의서 받음

7월 8일 현재 팀 팀장에게 전직 의사 통보 : 일단 알겠다. 차주에 다시 얘기하자.

7월 14일 현재 부서 부장에세 전직 의사 통보 : 잡으려고는 하나 보내주겠다고 얘기.

그뒤 법무팀 대리나 뭐 기타 많은 사람들로부터 많은 얘기를 듣고 있었음. 보통 다들 잡으려고 함.

7월 20일 인사팀 부서 부장이 나를 잡으려고 연봉 200%니 5시까지 근무니 휴가 30일이니 이런 얘기를 함. 난 됬다고 함.

7월 21일 팀장에게 채용동의서와 전직 신청서 줌.

7월 26일 에서야 인사팀 부장에게 전직 신청서 감.

 

여기까지는 모두가 잘 보내주겠다고 했음.

7월 27일 원래 8/4~8/6 예정되 있던 휴가 반납. 8/4와 8/5 반납

7월 28일 인사팀 부장에게 서류를 병무청에 내 달라고 했더니 갑자기 사유서를 내겠다고 함. 내가 비동의냐 물으니 비동의 하겠다고 함.

7월 29일 인사팀 부장이 비동의로 처리해도 금방 끝날 것이라고 함. 현재 회사는 사장이 잘 몰라서 비동의로 처리하는 것이지, 그 이후에 추가 사유서는 넣지 않겠다고 함.

 

그 뒤로 계속 인사팀과 다른 사람들과 동의 처리 해달라고 계속 요청했으나 사장이 반대한다고 안해줌.

8월 2일 더 이상 기다릴 수 없어서 병무청에 직접 비동의 처리해 달라고 했음.

8월 3일 병무청에서는 비동의 처리 하면 2~3개월은 생각해야 한다고 함. 회사랑 상담하니 자기들도 빨리 처리하길 바라므로 사유서를 마지막으로 병무청에서 알아서 판결내리기를 원함.

8월 4일 회사에서 낸 사유서에 대한 나의 사유서를 병무청에 제출.

8월 5일 내가 낸 사유서에서 현 팀의 팀장이 다 잘되고 있다는 것을 언급하자 팀장의 진술서를 요청함.

8월 6일 팀장의 사유서 병무청에 제출함.

8월 9일 병무청에서 회사의 최종 사유서를 요청할 것이라고 함. 시간이 너무 지체되어 옮길 회사에 현재 상황을 말하니 1달은 못기달려 주며 최대한 빨리 올 수 있도록 하라고 함.

8월 10일 오후에 병무청에서 회사에 최종 사유서를 요청하는 공문을 FAX와 우편으로 보냄. 내용은 현재 나의 진술과 팀장의 진술이 내가 전직해도 문제 없을꺼라 주장하므로 이에 대한 사유서가 있으면 내고 8/12 까지 없으면 병무청에서 처리하기로 한다고 함. 이에 따라 회사에서는 현재 아무런 할 말 없다고 약속대로 이야기 했으며 병무청에서는 내일까지 회사에서 응답이 없으면 병무청 프로세스 따르기로 함.

8월 15일 병무청에서 회사에 최종의견 있는지 통보함.

8월 17일 회사에 최종 의견이 없으므로 병무청 내부에서 처리하겠다 함.

8월 19일 전직 완료 문자 받음.

_M#]

2010.09 새로운 회사에서의 근무와 적응. 증권사 1주일 상주와 왠지모르게 생긴 여유에 대한 편안함. 그리고 HTML5에 대한 관심. 여자친구 취업준비로 인한 도움.

2010.10 새로운 회사에서 모 프로젝트에 투입되었는데 빡쎈 일정에 한달 내내 야근과 주말근무를 밥먹듯이 함. 무엇보다 주말 근무가 가장 싫었음.

2010.11 10월에 참여했던 프로젝트가 끝나고 다시 안정적인 삶으로 복귀. 11월 말 M증권사에서의 상주 시작.

2010.12 M증권사에서의 상주가 길어짐. 허나 10시 반정도 출근해서 6시 퇴근을 하게 되어 조금 나태해짐. 2011년 부터 다이어트를 하기로 결심하고 12월에 마음껏 먹고싶은것을 다 먹음. 그리고 즐거운 크리스마스 <3 그리고 타 부서로 인사 발령.


매년 초에 나는 나의 삶을 월단위로 돌이켜 보는 글을 작성하곤 했는데, 올해는 블로그도 이전하고 이것 저것 계획도 착실히 세우느라고 좀 늦어진 것 같다. 2010년도 그렇게 저물어 버렸고, 벌써 20일이나 지났다. 나는 2010년을 “고난과 역경의 한해” 라고 부르고 싶다.

2010년 초에도 나는 많은 계획을 세웠지만 제대로 지킨 것은 단 하나도 없었다. 다이어트, 아이폰 개발 등 여러가지 목표를 세웠었지만 정작 내가 지킨 계획은 중견업체로의 전직이었다. 그 만큼 전직의 과정이 엄청나게 복잡하고 힘들었으며, 그 과정에서 거의 매일같이 술을 먹어서 내 몸이 정말 상할때로 상했었다.

전직 이후에도 회사에 잘 적응하지 못해서 심한 야근과 주말 근무를 했었는데, 때문에 9월 이후에도 계획을 많이 지키지 못했다. 공부는 커녕, 운동조차 하지 못했다. 안정적인 삶을 만들 수가 없었으니 말이다.

여튼 병특 후 내 첫 회사에 대해서는 안좋은 이미지만 한가득하다. 지금 입장에서야 그때 고생한 것들이 내겐 많은 도움이 되서 전직 이후에도 수월하게 작업을 할 수 있는 발판이 된 것 같긴 하지만, 그래도 고생은 고생이다. 현실에 너무 치우치다 보니 나 자신을 돌이켜 볼 기회가 많지 않았다. (보통 나는 내 자신을 돌이켜 볼때 포스팅이나 일기를 쓰곤 하는데, 2010년에는 일기는 한 20건도 안된다. 포스팅은 말 다했지.) 떄문에 항상 정리되지 못한 생각이 깊게 자리잡고 이를 정리하기 위해서는 엄청난 시간이 필요했다. 긴장하고 살지 못한 탓에 내가 지금 당장 지켜야 할 것들이 무엇인지를 인지하지 못하고 살았다.

다이어트던 뭐던간에 가장 중요한 것은 매사 얼마나 긴장하고 살고 있는가인 것 같다. 긴장한다는 자체는 “인지’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요즘에는 밥을 먹을때도 “내가 정말 배가 고파서 밥을 먹는가?” “나는 배가 부른가?” 라는 생각을 끈임없이 하면서 식사를 하곤 한다. 그렇게 하다 보니 자연스래 살도 빠지고 있다. 항상 이렇게 긴장하는 법을 모르고 살았는데, 내가 정말 꿈꾸는 것이 무엇인지. 이렇게 열심히 자기 관리를 해서 내가 바라는 모습이 무엇인지.

그리고 아직 20일 밖에 안됬지만 요즘에는 최대한 빨리 퇴근해서 10시 이전에 잠을 자고 새벽 4시에 일어나려는 습관을 기르고 있다. 새벽이라는 시간은 내게 생각을 정리할 수 있고 마음을 가다듬을 수 있는 안정된 시간이다. 이 시간동안 나는 일기를 쓰고 나를 기록하면서 다시한번 나를 다듬고 있다. 특히나 올해는 병특이 마지막인 해이니 더더욱이나 내겐 중요하고, 이 시간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학교로 돌아갔을 때 나의 모습이 달라질 것이라 생각되니 더더욱이나 분발하게 되는 것 같다.

2010년, 또 하나의 산을 넘은 것 같은 내 기분은 이제는 사회라는 관점이 아닌 나 자신과의 싸움으로 전환하려고 한다. 그리고, 나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했을 때, 그때는 한층 더 발전하고 나아가는 나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다. 토끼의 해, 나의 해인 2011년은 기분이 좋다. 최고의 나를 위해 올 한해도 달려보자!!

2009/05/30 – [IZECT PERSONAL LAB/아이지의 이야기] – 20대 초반, 나의 발걸음
2009/12/31 – [IZECT PERSONAL LAB/아이지의 이야기] – 20대 초반, 나의 발걸음 part 2 # 병역특례 1년차를 돌아보며

CMU MSSM 21' 재학중. AI기반 습관관리 서비스 유라임 (urhy.me) 대표. 전 금융권 소프트웨어/데이터 엔지니어. 대학원 생활, 실리콘벨리, 유라임 이야기를 주로 씁니다. 데이터과학과 시각화, 대용량 아키텍처,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습니다.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