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산적인 글 쓰기

    2023년이 들어서 글쓰기를 좀더 습관화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물론 육아때문에 쉽지는 않지만, 적어도 뭔가 ‘매일’ 한다는 식보다는 일단 내 기준은 전날 아이를 잘 재우고 9~10시에 취침해서 5시 전후로 기상을 했다면 단 5분이라도 글을 쓰는 것이다. 사실 거창하게 막 30분, 1시간 글을 쓸 필요도 없는 것 같다. 차라리 좀 집중해서 짧은 ...

    Read More
  • 준비와, 정리의 중요성

    최근의 변환점 – 취준이 끝났다. 결과는 절반 정도 성공. 뒤도 돌아보지 않고 일단락 하기로 했다. 그간, 3년간 스타트업 한다고, 석사 졸업한다고, 그러다가 한 2년 전부터 취준 한다고 원래 학부때 끝냈어야 했던 코딩 알고리즘 데이터 구조 공부하고, 면접 본다고 고생아닌 고생 했다. 비자 상태도 그렇고, 실제로 내 실력도 학부때 뭐 놀기도 ...

    Read More
  • 서른이 되고 망가진 것들에 대한 반성

    크리스마스 연휴를 아무 생각도 없이 보내고 나서, 이제야 조금씩 정신을 차리며 스스로를 돌아보고 있다. 졸업을 한지 5일째, 졸업 전후로 세 개의 모임을 가지고 나서 전처럼 체력이 아주 좋다고 할 수는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술에 대해, 실상 그 맛에 취해 생각없이 먹는 편이라 마지막 술자리에서는 간만에 필름이 끊길 정도로 술을 마신 ...

    Read More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