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ELTS Overall 6.5 획득

    뭐 크게 자랑은 아니지만.. 드디어 아이엘츠 6.5 받았다. 한국에 잠시 있는기간동안 CD (Computer-delivered)시험을 세 차례 예약해두고 두번째 시험의 스피킹 시험을 치르고 시험장에 막 들어가려던 찰나 확인했던 결과. 생각보다는 좀 허무하기도 했다.  그간 paper-delivered시험, CD시험 각각 한번씩 봤는데 둘다 6.0이 나왔었다. 원하는 대학 중 하나가 6.5를 요구해서, 아니 본래는 토플을 95점, ...

    Read More
  • 근황, 일단락 된 미국행.

    역시나 오랜만의 글이다. 안정적인 삶 없이는 나 스스로도 상당히 혼란스러운 마음을 주체할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것 같다. 3년간 사업을 할 때, 이후 3년간 병특, 이후 3년간 학교. 9년간은 그럭저럭 평범하게 블로깅을 할 수 있었는데, 올해는 도통 생산적인 글을 잘 쓰기 힘들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실수에 대해 수시로 상기하고, 생각한다. 나 ...

    Read More
  • 공부 Scope에 대한 단상

    19개의 미국 대학원에 낙방한 지금, 이제는 슬픔과 해탈보다는 스스로에 대한 잘못됨의 분석과 다시금 나의 커리어에 대해 정리할 시점이 왔다는 것을 느낀다. 솔직히 말해, 조금 많이 슬펐다. 4월이 시작한 지금도 어디 하나 결과가 나온 것이 없다는 자체가 나를 불안하게 만들고, 때문에 미국에 가기 전 끌로이와 함께 즐기자는 것들이 하나 둘 뒤바뀌자 ...

    Read More
  • 2014년, 유학을 위해 걸어온 길.

    날씨는 추울대로 추워지고, 눈코뜰 새 없이 바뻤지만 결국 그 날이 왔다. 2014년의 마지막 달, 12월. 시험기간이기도 하고, 어플라이도 끝났고, 해서 약간의 여유와 함께, 2014년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글을 쓴다. (물론 매년 쓰는 20대의 발걸음은 추후 🙂 ) GRE와 TOEFL, IELTS, PTE 정말 숨가쁘게 달려온 한 해였다. 1월 2일, GRE학원을 끊고 정말 ...

    Read More
  • IBT와 첫 Apply까지.

    정말 오랜만에 글을 쓴다. 요즘은 정말 정신없이 돌아간 것 같다. 9월시험, 10/18, 11/8 IBT를 망치고 나서, 좌절보다는 일단 80+ 가 있다는 것에 약간의 의의를 두고 바로 새벽반 해커스를 등록했다. 사실 10월부터 LC단과반 최지욱 선생님 아침반을 들었는데, 시험을 약 3주 남기고 정규종합반으로 바꾸게 되었다. 또 다시 시작된 새벽반 수업이었다. 작년 1월, ...

    Read More
  • CV와 PhD Profile 만들기.

    지난 GRE시험 이후, 유학을 도와주시는 선생님과 함께 나는 다시금 유학준비를 시작했다. GRE가 끝일 줄 알았는데, 실은 공대에서는 GRE를 안보는 곳이 더 많다고 한다. 이에 나는 자신감을 가지고 다시금 도전했다. 일단 중요한 것은 PhD 지원자료써의 자료를 제작하는 것과 CV를 만드는 것이었는데, 이게 생각보다 만만치 않다. 특히 PhD자료 제작은.. 정말 힘들었다. 고퀄리티로 ...

    Read More
  • IELTS Academic 서초 교대 시험장 후기.

    지난 토요일, 생에 처음으로 IELTS라는 시험을 보았다. 솔직히 말해 거의 토플 공부할 때의 기본 실력만 가지고 본것이라 처음엔 취소할까도 엄청나게 망설였는데, 시험비용도 만만치 않고 또 의외로 점수가 잘나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시험을 쳐 보았다. 내 성적은 IBT 80점대 라는 것을 미리 밝혀두며.. 영국영어에 대해서는 2011년즈음 영국문화원 어학원 코스를 한 3개월 ...

    Read More
  • Lab Searching을 하며.

    랩서칭을 하며 드는 생각. 세상엔 역시나 내가 생각한 것을 똑같이 생각한 사람이 있긴 하다는 것이다. 심지어 진행중인 프로젝트 조차 이름조차 똑같은 경우도 있고.. 확실한 것은 내가 정말 좋아하는 것이 어떤 분야인지는 알 것 같다는 것이다. 전에는 막연히 HCI라고 생각한 것이 조금 더 구체화 되는 것 같다. social computing, hci, computer-mediated ...

    Read More
  • SOP이전 커리큘럼 정리

    개강한지 얼마 되지도 않은 것 같은데 벌써 TOEFL GRE가 끝나고(물론 IBT는 한두번 더 볼듯 하지만.)  10월이다. SOP를 쓰기 이전에 여러모로 내가 해왔던 작업을 정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근데 무엇보다 최근에 개인적으로 너무 바쁜 나머지, 신경을 많이 안썼는데 벌써 10월이다. 이번달에는 적어도 한편은 SOP를 써야 할텐데, 지금 작업이 많아도 너무 ...

    Read More
  • HCI 그리고 PhD

       세월호 사건의 여운이 채 가시기도 전에 학교는 축제준비로 분주하다. 아이러니하다. 전날의 과음때문에 유학가고싶은 학교를 조사해야 하는데 제대로 조사하지 못하게 되었다. 한국사회가 내게는 이면적으로 느껴지는 것은 사람으로 인해 얻고 있는 것이 있다는 것이다. 스무살 사업을 할 때에 그렇게나 술을 많이 퍼먹었고, 학교사람들 회사사람들 등 가리지 않고 친하게 지냈기 때문에 ...

    Read More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