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N/SDS를 공부하며.

시험기간이지만 잠깐 짬을 내서 글을 써본다. 대학원에 와서 네트워크로 전공분야를 정했다. Specialization이라고 하는데, Networking/Embedded/Security이 세가지 밖에 없어서 당연히 네트워크를 하긴 했는데 그리 깊게 들어가지도, 얉게 들어가지도 않는다. 코스웍 위주의 수업인지라, 프로젝트를 당연히 해야하고, 지금 SDN을 공부하고 있는데 그 컨셉 자체는 정말로 환상적(?)인 것 같지만 실제로 깊게 들어갈수록 네트워크 장비부터 해서 엄청나게 들어가는게 많다.

그런데 알다시피 나는 하드웨어에 별로 관심이 없다. 정확히 말하면 네트워크 장비를 별로 안좋아한다. 라우터 정도만 알 뿐이지, 물론 네트워크가 특히나 이 동네에서 정말로 중요한 것을 안다. 너도 나도 네트워크 속에 노다지를 찾아서 헤매고 있으니 말이다. 원체 데이터의 양도 커지고, 당연히 계속해서 증가하겠고, 그런 데이터 속에서 빠르고 저렴하게 무언가를 찾아내려는 노력, 그것도 on-demand로 말이다. 그러니 당연히, 이곳에서 그토록이나 네트워크가 중요하게 여겨지는 것이다.

하지만 정말 내가 네트워크를 원하는 것일까? 일년 반이 지난 이 시점에서는, 최소한의 선택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어차피 논문 트리는 포기했고, 석사과정 남은 일년동안 페이퍼 몇 개 쓰는 것으로 만족하려고 한다. 그리고 유라임 개발을 좀 더 열심히 해서 융합해서 아마 일좀 하다가 박사과정으로 전향하지 않을까, 이게 내 총체적인 플랜이긴 한데 유라임이 원래 데이터 과학 부분인데 내가 네트워크, 특히 SDN을 하고 있으니 자꾸만 딴 것을 건드리는 느낌이랄까..

적당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어차피 네트워크 과목 하나 남았는데 네트워크 보안쪽, 크게 어렵지는 않을 것 같다. 하지만 중요하겠지. 정말로 내가 네트워크를 한다고 하면 여기서 원체 크게 이뤄지는 software-defined anything을 토대로 나아가야 겠지만, 난 자꾸만 그게 어떤 방향인지 헷갈린다. 솔직히 클라우드 컴퓨팅이 나중에 만약 진짜 엔지니어링을 한다면 끌리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데이터 사이언스/시각화도 끌린다. 그리고 솔직히 이쪽이 나한테는 더 맞다고 생각이 드는데, 과연 네트워크와 어떻게 접목을 시켜야 할지 그것조차도 의문이다.

나는 그렇게 생각했다. 어차피 소프트웨어-정의 라는게 programmable이라는 것인데, 내가 유라임에서 이루고자 하는 사람의 인생에 대한 programmable이 가능하다고 봤다. 누군가의 성공한 삶을 정형화 하여 프로그래밍 한다면 그 또한 하나의 소프트웨어-정의 가 되지 않을까. 물론 거창하게, low하게 내려갈 필요도 없다. 하지만 원체 데이터가 모아지는 자체가 요즘은 빅데이터에서 날라오니, 이 데이터에서 고객 중심의 분석을 하려면 당연히, 네트워크적 정의가 필요하다.

아직은 잘 모르겠다. 분명한 것은, 무언가의 시너지가 분명 있을꺼라는 생각이다. 하지만 학교는 따라가기 벅차고, 유라임도 개발하기 벅찬데 이런 시간동안 과연 이룰 수 있을까, 그래서 보면 근 2년간 유라임과 내 학문적인 관심사를 만들어 나가는 데에 시간을 많이 들였던 것 같다. 앞으로 분명 그 시너지를 만들어 낼 수 있지 않을까, 내심 그런 생각을 하면서 하루에 몇 시간이라도 계속해서 자료를 찾고, 살펴보며 개인에 대한 양자화, 그리고 이에 대한 소프트웨어-정의 를 한번 생각해 봐야겠다. (생각해보면 정말 미친 조합 같지만, 재밌을 것 같기 때문에…)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