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도 매니저 아래서 살아남기.

    오랜만에 글을 쓴다. 꽤 많이 초안을 수정하다가 이제서야 조금 글쓸 마음이 든 것 같다. 봄이 지나가면서 몇 가지 일이 있었다. 연초부터 최근까지 회사에서 레이오프도 연달아 있었고, 매니저도 바뀌고, 프로모션도 안되고, re-org도 있었다. 이를 지켜보면서 내가 열심히 하던 안하던 회사는 결국 어느정도 성과를 이루는 팀과 인원을 남겨두고, 계속해서 최적화를 하는 느낌이다. ...

    Read More
  • 유라임 개발환경 설정완료. 다음단계를 위한 생각

    유라임의 개발환경 설정을 완료했다. 일단 어디서든 개발이 가능하게 하기 위해서 처음에는 Cloud Editor를 생각했는데, Chrome browser에서 좀 제대로된 지원이 안되는 것과 함께 설치해둔 환경 (sbt, node등)이 permanent한게 아니라서 지워지는 것도 좀 그랬다. 결국 어떤 개발 서버에 접속해서 작업을 해야할텐데, 그렇게 따져보면 집에서 매일 돌고있는 아이맥과 그냥 클라우드 인스턴스를 하나 쓰냐 ...

    Read More
  • Google Cloud SQL 셧다운. (ft. Cloud Shell/Editor)

    지난글에 이어서, 일단 phase 1으로, 이번주에 시간이 될 때에 조금씩 손봐서 일단 지금 이 블로그만 일단 새로운 compute engine 괜찮은 사양으로 만들어다가 거기다 nginx, php8.1, mysql 깔고 옮겼다. 우분투도 이참에 24버전으로 올리고.. 서버를 손본게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본업을 하다보니 하루에 30-1시간 정도 내서 했는데 3일정도 걸렸다. 그런데 하루에 약 7천원씩 들어가던 ...

    Read More
  • 미래를 위해, 준비해야 할 것들.

    어제 글을 쓰고나서 몇 가지 생각을 하게 되었다. 과연 어디부터 준비를 하면 될까. 사실 육아니 회사안정이니 이런 명목때문에 포기한 것이 많다. 특히 내가 벌써 10년전부터 개발하던 유라임이 그렇다. 명확히, 이 자체가 내 욕심이었다는 것을 알고있긴 하지만 어쨌건 어떻게 보면 이 자체는 내 프로젝트였고, 내가 가장 좋아하고 재밌어하던 프로젝트였다. 이는 일종의 ...

    Read More
  • 2024 빅테크 레이오프, 살아남기.

    벌써 이 회사에 다닌지도 2년이 넘었다. 내가 가장 길게 다닌 유라임을 제외하고 회사가 1년 반정도이니깐, 이제 이 회사는 내가 가장 오래다닌 회사가 되었다. 사실 회사내에서 배울 수 있는 기술들이 너무나도 값지고, 나도 본래 그런 기술들을 배우고 싶어했기 때문에 그냥 회사에 소속되어 있는 것 자체만으로도 좋다고 생각했다. 배우는 기술, 표준들이 거진 ...

    Read More
  • 2024, 무계획이 답이다.

    2023년이 점차 저물어가고 있다. 이제 한 2주정도만 지나면 2024년이란다. 시간 정말 빠르다. 나도 점점 30 후반을 향해 달려가고, 40을 위해 달려가고 있다니, 아직 내 시간은 20대 후반에서 멈춘 것 같은데 말이다. 여느 연초가 그랬듯이, 연말이 되면 뭔가 하기가 싫다. 일도 물론 마무리 되었고, 조금은 slow-pace로 달려가면 되고, 평가도 어느정도 끝났고, ...

    Read More
  • 가슴을 뛰게 하는 일. (ft. 근황)

    나는 참으로 하고싶은게 많은 사람인 것 같다. 그런데 너무 많은 하고자 하는 일이 있다보니 그중 채 5%도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것이 못내 아쉬웠다. 이런 상황은 어느순간부터 내가 계획을 하지 않게 만들었고, 무엇보다 계획 자체가 항상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던 것은 결국 제대로 되지 못한 습관에서 비롯된 것을 알게되었다. 습관이란 무엇일까, 요즘엔 ...

    Read More
  • 패시브 인컴 파이프라인 설계하기.

    요즘엔 참으로 생각이 많다. 안정된 회사를 다니고 있고, 육아를 하는 동시에 나는 시간을 또 다시 leverage하려고 하고 있다. 회사일을 대충하는 것은 아니지만 주40시간을 정말 거의 온전히 회사를 위해 투자하다 보면 다른 context switching이 매우 필요한 시점이 온다. 나는 이를 패시브 인컴으로 레버리징 하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시간이란 무엇일까, 사실 뭔가를 ...

    Read More
  • 단순 코더에서 백엔드 개발자가 되던 핵심은 무엇이었을까,

    2009년도, 신입 개발자(=병특) 시절때의 일이다. 회사에 파견나온 모 프리랜서 과장님이 Spring으로 회사에서 발주받은 정부프로젝트를 만들고 있던 때이다. (그 때도 나는 이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었긴 하지만..) Spring을 기반으로 여러가지 프레임워크들이 들어갔는데 그중 기억나는게 ibatis라는 ORM(Object-relation Mapping, SQL객체와 자바 객체를 연결) 툴과 velocity라는 템플릿 엔진이었다. 여기에 당시 한참 유행하던 jQuery까지. 한참 유행하던 ...

    Read More
  • 고찰끝, 답은 저녁시간의 활용

    오랜만에 글을 쓴다. 한동안 이곳에 좀 ‘정보성’ 글을 쓰자고 했었는데 그러지 못했다. 사실 트래픽만 가지고 보면 내 개인적인 글은 크게 인기는 없다. 거의 나 혼자 본다고 해야할까. 그래도 기록을 해두는 것은 거의 나를 위해서가 크다. 항상 어떠한 순간에 내가 왜이러고 살고있지 라는 생각이 들 때에 특히 그렇다. 과거에 내가 어떻게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