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선생님이 잡아준 내 bio의 문법 오류 #1

원문

I was born in Ansan City, South Korea, interesting in many diverse part of Information Technology especially web surfing and making websites. My first own making website was made in 1995 that about history of Asian’s glasses. In that time, I was just 9 years old but I am sure I was fully understood about DHTML(Dynamic Hyper-Text Markup Language) and JavaScript. It helps me to win web award opened by In-Je University which located in South Korea and I was gain a prize. After that, I was win a prize at least four times more and I entered Korea Digital Media High School, learning from Programming such as C++,Java. Also I was a member of a game-making club, working in graphic programmer using Microsoft Dirext X SDK.

교정본

I was born in Ansan City, South Korea. I am interested in many diverse parts of Information Technology, especially internet culture and building websites. I made my first website  in 1995, it was about the history of Asian glasses. At that time, I was only 9 years old but I still fully understood DHTML(Dynamic Hyper-Text Markup Language) and JavaScript. It helped me to win a web award presented by In-Je University, South Korea. After that, I was won four more prizes and entered the Korean Digital Media High School, learning various programming languages such as C++ and Java. Also, I became a member of a computer game developers club, working in graphic programming using Microsoft Directx SDK.

틀렸던 부분

I was born in Ansan City, South Koreainteresting in many diverse part of Information Technology especially web surfing and making websites

I was born in Ansan City, South Korea. I am interested in many diverse parts of Information Technology, especially internet culture and building websites.

– web surfing은 매우 가볍게 쓰는 말로, internet culture가 보다 더 엄숙해 보인다.(이 글은 이력서와도 부합함.)

– 현재진행형을 컴마+ing로 자주 사용하곤 했는데, 아무래도 과거형이다 보니 사용하면 안되는듯 하다. be+pp 로 과거시제 사용.

– 단수, 복수 주의. many+복수. many diverse parts

– 웹사이트를 만드는건 building. making보다는.

My first own making website was made in 1995 that about history of Asian‘s glasses. 

I made my first website  in 1995, it was about the history of Asian glasses.


– 뭔가 사용의 차이인듯.. 나의 첫 웹사이트 -> 내가 만든 첫번째 웹사이트 영어로 쓰다 보니 쉽게 쓰는게 가장 좋은가보다.

– 관사는 항상 조심해야 하는듯.. 뭔가의 명사형태의 것에 the나 a/an 붙이는것 주의.

– 문장을 짧고 길게 이어서 붙히려는 욕심에 that절을 붙혔는데 생각해보니 that+S+V형태를 취하지 않았다. 선생님 지적대로 ,를 붙혀서 수식하는 게 훨씬 간결한듯 하다.


In that time, I was just 9 years old but I am sure I was fully understood about DHTML(Dynamic Hyper-Text Markup Language) and JavaScript.

At that time, I was only 9 years old but I still fully understood DHTML(Dynamic Hyper-Text Markup Language) and JavaScript.

– At that time 주의. 가끔 실수하더라.. (그당시에)

– just와 only의 차이. 둘다 같은 “단지”의 뜻이지만, 가볍게 쓸때는 just, 조금 더 엄숙하게 쓸때는 only를 쓰는게 맞는듯. 여기서는 내가 9살밖에 안됬는데 이를 해냈다는 것이므로 엄숙하게 써야하는게 맞는 듯 하다.

– 당시에 난 완벽히 이해했다고 말하고 싶었는데, still 즉 지금까지도 이해하고 있다는 뜻인데 still이 맞나.. 싶지만 그때 이해를 안했으면 지금도 이해 못했을 것이니 still을 쓰는것도 맞는 듯 하다.


It helps me to win web award opened by In-Je University which located in South Korea and I was gain a prize.

It helped me to win a web award presented by In-Je University, South Korea.


– 짧게 줄여진 이유가 내가 수상을 했다는 것을 두번이나 강조했으니 뒤에 I was gain a prize는 빼버려야 맞는 것이다.

– 과거니깐 helped라 쓰는게 맞다.

– opened를 나는 개최한 의 의미로 썼는데, presented가 “시상을 한” 주체로 쓰였으니 presented가 더 맞는듯.

– which located in 보다는 그냥 콤마 찍고 나라명 쓰면 된다. (참 쉽네..)

– a 관사는 항상 주의..


After that, I was win a prize at least four times more and I entered Korea Digital Media High School, learning from Programming such as C++,Java.

After that, I was won four more prizes and entered the Korean Digital Media High School, learning various programming languages such as C++ and Java.


– win을 과거로 won이라 쓰는게 맞고.. at least four time more는 4번 이상이라고 쓴건데, four more prizes 라고 하니 네번 이상 수상했다 라는 뜻이니 이게 더 맞는 듯 하다.

– the관사는 주의.. and 뒤에 굳이 I를 더 쓸 필요는 없다.

– 생각해보니 learning from 은 ~에서 배우다 라는 뜻인데 난 내가 배웠던 걸 써야하는데 from을 왜썼을까..

– various를 잡아주신 건 참 감사하게 생각한다.


Also I was a member of a game-making club, working in graphic programmer using Microsoft Dirext X SDK.

Also, I became a member of a computer game developers club, working in graphic programming using Microsoft Directx SDK.


– became을 난 뭔가 꿈을 실행하다는 의미로만 생각했는데 became 이 어쨌든 되다는 뜻이구만.. 자주 사용해줘야겠다.

– computer game developers club이라.. 꽤나 궁금한 단어였는데 이번 기회에 확실히 안 듯 하다.

– 그나마 틀린 부분이 가장 짧은 부분이었다고 생각한다.



이건 뭐.. 솔직히 이거 보여주려고 한건 아닌데 오늘 선생님이랑 free talking하다가 내 사이트인 matthew.kr보여줄 기회가 생겼는데, 선생님이 proof-read 해준덴다. proof-read가 뭔가 했는데 “교정” 이라고 한다. 오호.. 난 그저 내 홈피 있다는 것만 알려주고 싶었는데. 이로써 선생님이 내 글을 본 첫 외국인이 되는듯.. 헌데 좀 쪽팔리게도 거의 70%정도는 다 틀린 것 같다. 참으로 자만하고 있던 내 영어실력.. 반성해야지..


총 4문단 정도 되는데, 하루에 한문단씩 틀린 부분 다시 검토해야겠다. 오늘의 영작 공부는 이걸로 마물 해야지. ㅎㅎ

안녕하세요, 개발자 메튜장 입니다. 약 6년간 개발해 왔으며, 현재는 유라임 이라는 자기관리 웹 서비스를 창업하여 개발/운영하고 있습니다. 모던웹 개발, UX와 마이크로서비스, 대용량 아키텍처에 특히 관심이 많습니다. 개발 토크는 언제나 환영합니다. 댓글 혹은 이메일 ([email protected]) 으로 연락주세요 :-)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