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급한 판단과 말 실수

    어제, 나는 또 아버지께 대들었다.이상하게 관악산만 가자 하면 그렇게 가기가 싫은지.. 그래서 회사 일을 핑계로 안간다고 했다.거기에서 내가 실수한 것은..– 금요일날 아버지께서 내가 야근 안한다고 뭐라 했다는 핑계를 댄 것.바로 이거다. 물론 내생각에서는 이런 생각이 있어서 이야기 한 것이긴 하지만, 아버지가 “핑계”대는 것을 싫어한다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었던 것이다.그래서 맞았다. 물론 ...

    Read More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