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개발강의 추천 : 스텐포드 아이폰 개발 강의 CS193P

얼마전 아이맥 구매와 더불어 아이폰 개발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또한, 회사에서도 갑자기 아이폰 및 안드로이드 개발에 열의를 보이고 있어서 더욱이나 나의 환경에 있어서 모바일 개발이 급증하게 되었고, 이에 나도 집에 아이맥도 구매했겠다, 그리고 얼마전에는 나의 프로그래밍 정체성에 대해 고심한 끝에 집에서 모바일 개발을 연구해 보기로 하였으므로, 이에 따라 나는 우선은 아이폰 개발을 중점적으로 공부해 본 후, 나만의 어플리케이션을 제작해 볼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 구입한 아이맥

개발적 의도보단 4년 전부터 맥을 사용했었고, 맥에서의 환경이 OS 및 소프트웨어를 시스템적으로 접근하기 위해서 좋은 수단인 것으로 생각되서 였다. 어쨌든 이젠 구형 맥북은 일단은 침대 옆으로 옮겨 놓았고, 언제든 필요하면 사용하겠지뭐.

본론으로 들어가서.. 사실 나는 C와 웹 프로그래밍을 주로 하던 놈이다. 그런데, C의 경우 거의 대부분 콘솔 프로그래밍 위주로 하였고 기껏 해야 Win32 API 정도가 C를 좀 다뤘다고 생각할 정도이다. 그나마도 어플은 만들어 본 적도 없고 그저 예전에 유행하던 Win32정복 이라는 책을 조금 봤을 뿐이다. 그리고 게임 클라이언트를 몇번 만들어 봤을 뿐.(그것도 완성하진 못했다.)

Objective-C 라고 처음에 들어봤을 때엔 정말 C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더라. 아 물론 비슷한 부분은 많았는데, 내가 일반적으로 OOP라고 알고 있던 시스템과는 많이 달랐다. 내 머리속에 OOP는 자바가 일반적으로 자리잡고 있고, 그외 C++과 C#(기초적인) 정도로 자리잡고 있었다. 그래서 더더욱이나 오브젝트 C는 내 머릿속에 크게 와닿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간 구매한 서적들

많은 책들을 구매해서 봤는데, 무엇보다 나름대로 가장 유명한 터칭 아이폰 SDK는 오브젝트 C를 안다는 전제하에 설명해 두어서 처음에 멋모르고 내가 접했다가 큰코 다쳤다. 아이폰 프로그래밍 가이드는 오브젝트 C를 간략히 설명해 놓긴 했지만 머리속에 많이 와닿지 않았다. 기타 Objective-C를 전문으로 하는 책도 봤지만 바이블 형식이라 뭐 크게 와닿지 않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많이 고민했었는데 그 와중에 내게 다가온 것이 바로 아이튠즈U의 아이폰 개발 스텐포드 대학 강의이다. 영어라서 두려움이 가득했는데 막상 접해보니 내용이 너무나도 좋다.

1강 : Introduction to Mac OS X, Cocoa Touch, Object-C and Tools (1/5)

2강 : Object-C and Fondation Framework (1/7)
3강 : Custom Class, Object Lifecycle, Autorelease, Objective-C properties (1/12)
4강 : Building an Application : Model, View, Controller; Nib Files; Controls and Target-Action (1/14)
       Xcode, Finding Help, Debugging(1/15)
5강 : Views, Drawing, and Animation (1/19)
6강 : Designing iPhone Application, Model-View-Controller, View Controllers (1/21)
7강 : Navigation & Tab Bar Controllers (1/26)
8강 : Scroll Views and Table Views (1/28)
9강 : Data in Your iPhone App (2/2)
10강 : Performance (2/4)
11강 : Text Input and Presenting Content Modally (2/9)
12강 : Web Views; Location and Maps (2/11)
위와 같은 커리큘럼으로 되어 있는데 나는 지금 3강을 듣고 있다. 굳이 영어를 모른다 하더라도, 혹은 히어링(hearing)이 안된다는 사람은 아이튠즈에서 자막이 또 따로 제공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물론 우리가 청각 장애인은 아니지만 영어니깐.. 난 그렇게 해서 쭉쭉 봐왔는데, 정말 많은 부분에서 도움이 많이 되었다. 특히 C언어와 비교를 해주는 곳에서 더없이너 쏙쏙 들어왔다고나 할까. 자막을 보다 보니 내용도 최소한 절반 이상은 이해가 가고, PT자료가 있으니 내용은 확실히 알겠고. 또한 교수가(교수 맞나? 너무 젊은데..) 직접 맥북으로 따라하기 식으로 따라해 보는데 정말 따라하다가 보면 그냥 다 이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아이폰에 강의를 넣을 수도 있고, 아이폰에서도 자막이 나온다. 설정>일반>비디오 쪽에 가면 또한 청각장애인용 자막이 있다.(…) 그래서 나를 또 지하철에서까지 듣게 만든다. 참 편리한 세상인 것 같다.
어쨌든, 이렇게 공짜로도 기회는 많이 주어진다. 기회가 주어진 만큼 열심히 해야 보람도 큰 것이겠지? ^^ 큰 목적을 바라기 보다는 열심히 해서 나의 실력을 증진한다는 목적으로, 열심히 해야겠다. :>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