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큐닷컴, 블로그 서비스들이 내게 가져다 준 것들.

어느새 보니 텍큐닷컴의 우수 블로그 지원 서비스도 끝나버렸고, 그러고 보니 제가 이 텍큐닷컴으로 옮겨온 지도 한달이 넘었더군요.


 


그간의 시간을 생각하며, 블로그 생활 5년을 정리해봅니다.


 


웹진과 개인 홈페이지로써 웹에 첫 발걸음


 


웹은 항상 제게 있어서 기회의 공간이었습니다. 처음 HTML을 접하고 나서 하나의 웹진을 운영하면서 매일 매일 카운터가 올라가는 재미로 학창시절을 보냈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웹이란 공간에서 저 자신의 정체성을 어필하는, 여성들은 하루의 기분에 따라 옷이 수번씩도 바뀐다고 하는데 저는 저의 감수성과 기분을 항상 개인 홈페이지에 반영하곤 하였습니다. 개인 홈페이지는 곧 자기 개인의 성격, 경향, 기분, 감수성, 스타일 등을 내포하는 것이었지요.


 


2004년, 블로그 처음 시작과 생각의 진보


 


2004년, 당시에 해외에서는 블로그가 한창 인기였지만, 국내에서는 많이 전파되지 않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사용하던 네이버에서, 그리고 제가 당시 활동하던 모 팬클럽에서 회원들이 “네이버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면서 저도 네이버 블로그에 발을 들이게 되었습니다.


 


블로그라는 것, 단순히 보면 어떠한 로깅을 하는 행위일 뿐인데 저는 그 공간에 이것 저것의 시도를 하게 됩니다. 수시로 저의 근황을 이웃들(네이버 블로그의 “이웃”개념)에게 알리는가 하면, 제가 만든 디자인/프로그래밍 작품들도 몇몇 전시해 두고, 제가 찍은 사진이나 생각 등을 별다른 주제 없이 적곤 하였습니다.


 


그러다 차츰 저의 당시 상황인 “수능”에 있어서 저의 생각을 적는 데에 집중하게 되었고, 수능에 대한 고찰이 결국 저의 미래에 대한 고찰로 이어지게 됩니다. 수능은 왜 봐야 하는가? 공부는 왜 해야 하는가? 이런 생각들을 주저없이 블로그에 포스팅 하게 되고, 이를 본 이웃들 혹은 얼굴모르는 분들이 조언 혹은 생각을 가끔 달고 가시면서 저는 저의 생각에 있어서 제가 간과한 부분이나 부족한 부분을 차츰 채워나가게 되었습니다.


 


벤처생활, 블로그는 교류와 쓴소리 전용 툴


 


그리고 대학 생활과 벤처 생활. 블로그는 고3때보다는 더 활용할 부분이 많았습니다. 우선, 벤처를 하는 대학생 혹은 직장인분들이 많았기 때문에 그런 분들과 교류를 하며 정보를 습득하였습니다. 21살때 PM을 하며 팀을 꾸려왔는데 이에 대한 저의 생각을 적으며 과연 나의 생각이 옳은 것인지를 판가름 할 때 블로그는 더없이 큰 의미를 하였습니다. 생각의 오픈은 생각이 노출된다는 위험부담도 있고, 쓴소리를 어떻게 들을 것인지에 대한 거부감도 있겠지만, 저는 그것보다는 저는 끊임없이 성찰하고 나아가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계속 글을 적어야 한다고 생각하였습니다.


 


눈팅 방문자의 쓴소리도 환영한다. 블로그는 내게 선생님이다.


 


2008년, 처음 설치형 텍스트 큐브로 진입하였습니다. 텍큐로 진입하면서 제가 가장 크게 느낀 것은 바로 “오픈소스” 입니다. 설치형 텍스트 큐브는 바로 사용자들이 보안해 나가고, 그들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런 비슷한 경우로는 제로보드의 eXpress Engine이 있지만 저는 설치형 텍스트 큐브에 더욱 더 끌렸습니다. 2007년 한해동안 저는 프로젝트 매니지먼트와 자기경영에 대해 공부를 해왔습니다. 이중, 프로젝트 매니지먼트 부분에 있어서 이런 오픈소스에도 PM급의 리더가 항상 수반되어 왔고, 사람들은 별다른 이득 없이 오픈소스에 참여하곤 하였습니다.


 


물론, 리눅스가 나오고 나서 오픈소스의 붐이 지속적으로 펼쳐지긴 하였지만, 당시에 저는 학생이었고, 벤처를 하면서 그런 부분은 간과하였습니다. 무엇보다 제가 “개발자” 라는 것을 경영을 하면서 포기했었는데, 그런 부분이 더욱 더 저 자신을 자신없게 만든 요인이 아닌가 싶습니다.


 


프로젝트가 시작되면서.

by 아이지 / 네이버 블로그 글 추출

…그렇다. 지금 당장 내게 중요한 것은


팀을 생각하는 것이다.


이미 게임을 제작하기 위해서 기획/디자인/프로그램 분야는 모두가 역할이 주어져 있기 때문에


나는 이와는 별도로, 게임이 아닌 팀을 생각하고 공부하고 일해야 하는 것이다.


 


우리팀의 미래는 우리 팀원들에게 달렸지만,


그 팀원들이 잘 할수 있는가 없는가는 나에게 달린 것이다.


 


팀원을 위해, 그리고 팀을 위해


나는 나 자신을 발전해 나갈 것이다.


그리고 이를 위해서라면 기꺼이 내가 하고 싶었던 프로그래밍 공부 따위는 포기할 수 있다….


 


결국 사업이 실패로 접어들면서 저 자신의 인생을 다시금 성찰하게 되었고, 블로그에서 많은 생각을 하였습니다. 다시 개발자로 접어들 것인가? 군대를 갈 것인가? 사업을 다시할 것인가? 인간관계는 어떻게 생각해야 할 것인가? 등등..


 


블로그, 끝없는 미래에 대한 조각모음


 



고찰의 흔적..

 


블로그에 대해 생각해 본다.


이상과 현실


인생의 의미


불면증


삶을 예술로 바라보다.


근 2주만의 포스팅..


멍때리는 하루


군대에 대하여.

인생이란, 편하게 즐기라 존재하는 것.

새벽을 깨우는 나의 마음.


안되면 되게하라.


뮤스 2부를 들으며, 2007년을 회상하다.


보이기 위한 삶? 감추기 위한 삶?


블로그와 인생


4권의 책을 보며


친구란?


필기.


새로운 계획,목표


마음의 안정과 마인드 컨트롤


마인드 컨트롤


한달 후면..


움직이지 않으면 죽는다.


허무한 마음..


공과 사..


현실과 이상의 경계


사람의 진심은 어디까지인가.


경솔함.


스텝 바이 스텝


경기 침체..


나 자신과의 대화


성찰, 또 성찰,


갈등


걸어온 길,


타오르는 오기와 명상


하느님의 뜻일까,


프로그래밍을 공부하며 느낀점


망상이란, 무서운 것.


아, 술 때문에 머리는 아프나 마음은 편하구나.


젊음의 열정은 컨트롤 해야 제맛이다.


2008년, 12월,


 



이 블로그의 “생각과 고찰” 이라는 카테고리의 77개의 고찰이 있습니다. 고찰이란, 인생을 나아가기 위해 내가 생각해 왔던 과정을 의미합니다.


제목에서 보면 알듯이, 저는 끝없이 저의 현실적인 문제에 대해 고민해 왔었습니다. 블로그란 바로 그러한 공간을 제게 제공해 주었고, 저는 설치형 텍큐에서 이 부분에 대해 지속적으로 고민하곤 하였습니다.


 


그리고 결론적으로 설치형 텍큐가 제게 도움이 된 것은..


 


사실 블로그라는 것, 설치형 같은 경우 개인적인 생각과 고찰만 작성하게 되면 교류가 뜸한것이 분명합니다. 사람들은 블로그에서 무언가 자신이 얻는 것을 찾기 위해 지속적인 교류를 맺곤 합니다. 그러한 현실 속에 제 블로그의 컨텐츠는 너무 저 중심적으로 작성되어 있었지요.


그러다 보니, 제 블로그는 얻고자 하는 사람보다는 주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이 방문하였습니다. 그래서 저의 고찰들에 대해 사람들은 개인적인 생각, 조언 등을 많이 해주는 편이었고, 그로 인해 저는 설치형 텍큐 닷컴에서 저의 생각을 정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결론은 긍정적입니다. 저는 또 다시 새로운 인생을 개척해 나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다시 안정적(?)인 사회로 진출함에 따라 다방면에 있어서 블로그 교류의 필요성을 느끼고 이제는 서비스형 텍큐닷컴으로 옮기게 된 것입니다.


 


고찰은 정기적으로, 이제는 전문블로그로 나아가자!


 


텍큐닷컴에서 제가 얻고자 하는 것은 “다방면의 교류” 와 “나 자신의 프로페셔널(전문성)의 어필” 이 주된 목적입니다. 전자는 이미 어느정도 달성했다고 생각하고(텍큐의 교류 시스템은 부담스럽지도 않고, 제가 얻고자 하는 정보가 어느정도 맞는 것 같습니다 ^^) 후자는 이제 조금씩 보이려 하고 있습니다. 개발자로서, 제 블로그에서 사람들이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었으면 하기에 ^^;


 


삶에 있어서 “이유”가 없는 선택은 후에 생각하면 분명 허무하기 마련입니다. 저는 최소한 저의 활동 무대인 “웹”에 있어서 블로그의 선택은 저의 목적에 맞게 나아갈 수 있도록(사실 어찌보면 우연찮기도 하지만 ^^;) 이유를 부여한 것입니다.


 


앞으로 블로깅을 하면서 저의 목적에 맞게 다양한 사람들에게 개발자적인 기술(웹,모바일)을 보여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제 블로그의 제목, professional creation, 전문성의 창조, 이 세상 모두가 전문가가 되는 전문가 세상을 꿈꾸며 🙂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