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이크로 습관의 정립

    요즘엔 꽤나 관리가 안되는 생활을 보냈었다. 회사는 아주 조금은 적응을 했는데, 개인적인 삶이 불확실했다. 분명 최고도의 안정성을 가지고 있는 요즘인데 하나의 큰 산을 넘은 것과 개인의 삶에 대한 안정성(?)은 확실히 별개로 작용하는 것 같다. 무엇보다 요즘엔 잠이 그렇게나 많아졌다. 업무시간에 머리를 많이 써서 그럴까?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어쨌든 요즘엔 4시에 ...

    Read More
  • 하루 루틴의 정립

    최근 정말 다양한 유튜브 채널을 보고 있다. 어찌된 일인지, 영어에 대해 귀가 좀 뚫리고(?) 나서 읽기보다는 듣기가 훨씬 수월해 졌다. 미국와서도 꾸준히 하던 것이 뉴스청취나 미드였는데, 그런것 때문일까. 물론 그렇다 해도 아직 멀고 먼 실력이지만, 그래도 예전보다는 훨씬 나아졌다고 생각한다. 요즘 내가 바뀐 습관이 있다면 바로 유튜브를 많이 보는 습관이다. ...

    Read More
  • 매일 할일 정립

    최근 공부방법에 대해 고민하다가, 결국 정답은 꾸준함이라는 것 외에는 없다는 사실을 알았다. 생각해보니 예전부터 가장 잘 된 것들은 꾸준함이었다. 수능이라던가, 프로그래밍 공부 등등. 어차피 삶이라는 것이 공부의 연장선인데, 그리고 평생 공부라는 것이 정말 맞긴 한가보다. 글쎄 잠깐의 쉼은 있을 지언정, 일반적인 삶 속에서는 그저 꾸준함이 정말로 ‘정답’이 아닐까. 어려서부터 가장 ...

    Read More
  • 정리가 필요한 시점

    오랜만의 글이다. 그간 유라임 개발을 하느라고 정신이 없었다. 얼마전 모 VC에도 지원했지만 쓴고비를 마셨다. 최근에는 스타트업을 시작한지도 2년이 지나고 했으니 다시 풀타임 포지션을 알아보고 있다. 그러는 중간에, 정말 오랜만에 문득 내가 스스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고민이 들었고, 오늘 그 답을 찾고자 오랜만에 블로그에 그간의 모습을 돌아보는 작업을 해볼까 한다. ...

    Read More
  • 현명하게 미룰것들.

    최근 아담 그런트의 오리지널스라는 책을 보았다. 책 내용은, 세상과 순응하지 않는 사람들이 어떻게 세상을 움직이는가 에 대한 내용. 내용이 상당히 참신했는데, 약간 뭐랄까, 괴짜들에 대한 분석을 저자의 식대로 해석해 둔 것이다. 사실상 괴짜가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이상한 부류가 아닌 어떤 차선책 등의 대책을 마련해두고 하나의 일에 몰두한다는 얘기. 흡사 내 ...

    Read More
  • 근황 : 과거의 글을 보며.

    Retrospective. 아마도 주말의 나를 가장 잘 표현하는 단어일 것이다.  기말고사가 끝난지 일주일이 지났다. 그간 좋아하는 후배들과 술한잔도 하고, 끌로이와 맛있는 스시집에서 초밥과 생선회도 먹고, 다시 회사로 복귀해서 계절학기를 들었다. 그러다가 시간이 많이 모자른다는 생각에 계절학기를 접었고, 교수님도 한분 만나서 종강파티까지 하고 오랜만에 올해 초 GRE를 같이 하던 동생들도 만나고, 트랜스포머 ...

    Read More
  • 근황, 의지.

     지난금요일, 난생 처음으로 경주라는 곳을 갔다왔다. 부산에 가본적은 조금 있는 것 같은데, 솔직히 경주는 처음이다. 친한 친구놈이 경주에 사는데도 나는 굳이 이 편한 서울을 떠나려고 하지 않았다. 해외여행은 그렇게나 많이 갔다왔는데 정작 국내여행은 손에 꼽을 듯 가본적이 없다니, 참으로 아이러니하다.  약간의 힐링을 바라고 간 여행이었지만, 그냥 마음속으로는 아무 생각도 하기 ...

    Read More
Transla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