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복잡한 머릿속 정리.

    요즘 머리가 복잡하다. 정말 육아휴직동안 뭔가를 할 수가 없었다. 그럴 시간이 주어지지도, 집중할 수 있지도 못했다. 수면이 점차 불규칙해지자 스스로 너무 힘들었고, 난 머릿속에 정리되지 않은 그것을 소화시키지 못했고, 머릿속은 점차 꼬여만 갔다. 그래도 다행이 끌로이가 오고 나서 조금씩 안정을 되찾았다. 그리고 지금, 고요한 새벽시간을 이용해서 다시금 나는 내 머릿속을 ...

    Read More
  • 지친, 커리큘럼 따라가기. (하지만 필요한듯.)

    요즘엔 공부에 대해서 꽤나 생각이 많다. 육아도, 회사도 모두가 장기전인 것 같다. 육아는 적어도 20년, 회사는 내 성격상 5년 이상은 뭔가를 하는지라 (물론 어떻게 될지는 모른다.) 5~10년 정도는 생각하고 있다. 물론 그정도 근속이 나오는 회사는 아니지만, 적어도 나는 스타트업이나 여타 불확실성을 여러번 겪었기 때문에 더 이상의 불확실성을 감수하는 것은 여러 ...

    Read More
  • 육아 후, 놓치고 살았던 것.

    벌써 9월이 성큼 다가왔다. 시간이 빠르다거나 그런 느낌은 없는데 다음달이면 회사를 다닌지 일년이다. 벌써 일년이라니, 그런 생각을 하니 시간이 갑자기 빠르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리고 일년을 기점으로, 나는 어떻게 잘 살고 있는지 스스로를 바라보게 된다. 1월에 새집에 이사를 가고, 3월까지는 열심히 살았다. 시간도 많이 남았고, 아이가 태어날 것을 생각해서 좀 많이 ...

    Read More
  • 블로그 주도적인 삶.

    본래 나는 블로그에 글쓰는것을 좋아했었다. 네이버 블로그나 브런치는 사실상 익명성이 보장되지 않고, 자유도가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갈수록 거기다 쓰는 글에는 한계를 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회사에 입사하고나서는 더 그랬다. 브런치는 스타트업 관련되서 글을 썼었는데 이젠 스타트업을 하지 않는다. 사이드 프로젝트로 하려고 해도 그렇게 하자니 회사에 집중하지 않는 것처럼 생각이 들어서 ...

    Read More
  • 예술을 위한 삶, 무엇을 하고 싶은가.

    오랜만의 글이다. 근황은 적당히 잘 살고 있는 것 같다. 삶에 있어서 점진적인 목표가 생겨서 그런 것일까, 어쨌든 거의 삶에서 처음으로 찾아온 여유를 잘 즐기고 있는 것 같다. 나를 잘 살펴보면 생각보다 불확실이라는 것을 즐기지 못한다. 하기사 어떤 사람이 불확실을 좋아할까? 좋아한다기 보다는, 좀더 정확히 말하면 이를 견뎌낼 수 있는 능력이다. ...

    Read More
  • 안정감,

    시간이 정말 빠르다. 벌써 아이는 100일을 훌쩍 넘겼고, 아직도 모르는 것이 많긴 하지만 어쨌든 어느정도는 우리도 부모로써 자리를 잡아가는 느낌이 든다. 중요한 것은 삶이 어느정도 패턴을 잡아가고 내가 어느 시간이 일을 하고 집중할 수 있는지, 어느 시간이 운동하고 일정을 소화할 수 있는지를 알 것 같더라. 무엇보다, 나 스스로가 안정적이고 체력을 ...

    Read More
  • 나에게 정말 맞는 것.

    집착을 버린다는 생각을 하고 나서, 자주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내가 정말 바라던 것에 대한 진실된 모습이 사실은 내가 완벽하게 바라던 모습과는 다를수도 있다는 것이다. 예컨데 내가 정말 바라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써 갈 수 있는 커리어의 탑급에 도달했는데, 실상은 왜 그토록이나 진짜 nerdy들이, 그토록이나 프로그래밍에 정통한 사람들, 뭐 엉클 밥이라던가 토발즈라던가, 그아저씨들이 ...

    Read More
  • 집착의 버림.

    오랜만에 글을 쓰는 것 같다. 근황은 육아와 회사일을 열심히 하다가 번아웃을 방지하기 위해서 약 10일정도의 육아휴직을 신청하고 Lake Tahoe라는 곳에 가족과 아이와 함께 약 1주일 정도를 보내고 있다. 물론 도착하자마자 감기때문에 고생아닌 고생을 하고 있지만, 여러모로 나는 가족을 위한 삶을 살아가는 것에 대해 크게 만족하고 있고 이것이 사실 어쩌면 uncertainty속에서 ...

    Read More
  • 회사 복귀, 요즘의 삶에 대한 단상.

    아이가 태어나고 나서 오만가지 생각이 드는 요즘이다. 와이프랑 번갈아가면서 아이를 돌보면서 한달이 지난 아이를 보니 생각보다 조금은 육아는 할만하다. 아직 신생아라서 그런지, 무럭무럭 자라는 아이를 보니 가슴이 뭉클하기도 하고 참 이 어린 생명을 어떻게 키워야 할지 여러가지 생각이 드는 요즘이다. 이제 코로나도 이동네에는 정말 거의 없어지는 추세이다. 회사도 출근을 시작했고 ...

    Read More
  • 그래서 무엇을 할 것인가.

    어제는 새벽4시 기상을 하지 못해서 글쓰는 것을 놓쳤다. 그래서 오늘에서야 어떻게 글을 써보는데, 일단 무엇을 한다는 생각보다는 한국에 들어가기 전에 어떤 모습을 갖춰야 할지 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생각해보니 내가 미국에서 ‘아에’ 자리를 잡아야겠다는 생각이 든게 아이러니하게도 한국에 들어간다면 이라는 생각을 하면서 그랬다. 여러모로 과거를 돌이켜보며 드는 생각은, 굳이 과거를 볼 ...

    Read More
Translate »